‘뭉쳐야 쏜다’ 윤동식, 알고 보니 숨은 축구 능력자?
상태바
‘뭉쳐야 쏜다’ 윤동식, 알고 보니 숨은 축구 능력자?
  •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5.14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제공
사진=JTBC 제공

 

[이지은 기자] ‘볼 빨간 파이터’ 윤동식이 안정환, 이동국도 인정한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대활약을 펼친다.

오는 16일 오후 방송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쏜다’에서는 윤동식이 숨겨온 축구 실력을 공개, 그라운드 위를 호령할 예정이다.

지난주 일자리를 걸고 ‘상암불낙스’에 농구 대결을 신청한 ‘어쩌다FC’는 쓰디쓴 패배를 맛본 후 리벤지 전을 선언했다. 이에 뭉씨 가문 대결 2차전을 예고, 농구에 이어 축구 대결로 다시 한 번 승부를 겨루기로 한다. 

이날 ‘어쩌다FC’는 안정환이 감독으로 복귀하고 ‘상암불낙스’는 이동국이 새내기 감독으로 나서는 가운데 윤동식이 탁월한 축구 실력을 뽐내 팀의 에이스로 등극한다. 윤동식은 화려한 개인기와 날렵한 스피드 그리고 미칠 듯한 승부욕까지, 농구 코트 위에서는 좀처럼 보기 힘든 모습으로 전설들의 눈을 의심케 한다. 

특히 그는 주력하던 포지션으로 최전방 스트라이커였음을 밝혀 안정환과 이동국의 관심을 얻는다. 앞서 정형돈에게 ‘뭉쳐야 찬다’ 영입 희망을 드러내며 축구에 대한 애정을 보였던 그였기에 제대로 물 만난 볼 빨간 윤동식의 쾌속 질주에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는 윤동식에 이어 안정환과 이동국의 마음을 빼앗을 또 한 명의 히어로가 탄생한다. 바로 203cm의 ‘거미손’ 윤경신이 그 주인공으로 어떤 공이든 척척 막아내는 수문장 실력을 발휘한다. 

이에 이동국은 “우리에겐 윤경신의 손이 있다”며 치켜세우고 안정환은 “윤경신과 시즌3를 함께 가고파”라며 러브콜을 보낸다. 축구 레전드들의 애정을 한 몸에 받은 윤경신과 모두를 뒤집어 놓은 반전의 축구 열정남 윤동식의 실력이 어느 정도일지 본 방송이 기다려진다. 

 

이지은 기자
이지은 기자
marketnews3030@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