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개봉 5일째 100만 관객 돌파! 무려 2년 만
상태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개봉 5일째 100만 관객 돌파! 무려 2년 만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1.05.23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유니버설 픽쳐스 제공
사진=유니버설 픽쳐스 제공

[조정원 기자]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가 파죽지세 흥행 질주로 개봉 5일째인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극장가에 무려 2년 만에 기분 좋은 소식을 전했다.

23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이날 오전 11시 50분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는 2020년, 2021년 2년간 통틀어 외화 최단 흥행 기록이다.

더불어 2019년 11월 '겨울왕국 2' 이후 개봉 5일째 100만 돌파 외화는 전무해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의 흥행 소식이 반갑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의 100만 관객 돌파 속도는 2020년 최고 흥행 외화 '테넷'의 개봉 12일째, 2021년 현재 최고 흥행 외화이자 디즈니·픽사 애니메이션 '소울'의 개봉 16일째 및 역대 일본 박스오피스 최고 흥행작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의 개봉 39일째 100만 돌파 속도를 모두 가뿐히 뛰어넘었다.

더불어 코로나 시대 최고 흥행작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와 '반도'의 개봉 4일 만의 돌파 기록을 잇는 흥행 속도로 그야말로 1년 만에 극장가의 흥행 신기록을 제조한 것이다.

특히 2015년 5월 14일 개봉해 391만 명 관객을 동원한 액션 영화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의 개봉 7일째 100만 돌파 흥행 기록보다 2일 빠른 수치로 극장가를 다시 코로나 이전의 뜨거운 관람 열기로 이끄는 선두 영화로 주목받고 있다.

한편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가장 가까웠던 제이콥(존 시나)이 사이퍼(샤를리즈 테론)와 연합해 전 세계를 위기로 빠트리자 도미닉(빈 디젤)과 패밀리들이 컴백해 상상 그 이상의 작전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현재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