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남자' 양미경, 진한 여운 남기며 마지막까지 열연
상태바
'비밀의 남자' 양미경, 진한 여운 남기며 마지막까지 열연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10.05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WIP(더블유아이피) 제공
사진=WIP(더블유아이피) 제공

[조정원 기자] 드라마 '비밀의 남자'의 양미경이 마지막까지 열연을 펼치며 묵직한 존재감을 남겼다.

지난 30일 방송한 KBS2 일일드라마 '비밀의 남자'(극본 이정대, 연출 신창석) 18회에서는 극 중 이태풍(강은탁 분)의 친모이자 식품 유통업체 사장 이경혜 역을 연기한 양미경이 억울한 죽음을 맞이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뺑소니 사건으로 누명을 쓴 이경혜가 수사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경혜는 끝까지 범행을 부인했지만 새로운 목격자의 등장과 더불어 증언과 일치하지 않는 알리바이 때문에 점점 더 깊은 의심을 받게 됐다. 그러던 중 이경혜는 이태풍이 발견한 앰뷸런스 영상 화면을 보고 주화연(김희정 분)이 진범임을 확신,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로 했다.

하지만 혈액암을 앓고 있던 이경혜는 갑작스러운 통증 때문에 병원으로 이송됐고, 그곳에서 주화연의 오른팔인 구천수(이정용 분)의 손에 살해당하며 안타까운 마지막을 장식했다. 배우자와 사별 후 사고로 일곱 살 지능을 갖게 된 아들만을 바라보며 살아온 이경혜의 삶이 억울하게 끝나버리는 모습에 시청자들은 아쉬움을 토로했다.

양미경은 '비밀의 남자' 1회부터 18회까지 밀도 높은 감정 연기를 통해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극에 깊이를 더했다. 무엇보다 배우 강은탁과의 남다른 케미스트리로 눈길을 끌었다. 양미경은 매회 강은탁과 애틋한 '모자(母子) 케미'를 펼치며 안방극장에 진한 감동을 선물했다.

특히 죽음 앞에서까지 아들만을 사랑하는 '아들 바보' 캐릭터를 구현해낸 양미경의 연기력은 시청자들의 몰입과 공감을 높이기에 충분했다는 평이다. 밀도 있는 연기를 선사한 양미경의 활약에 많은 이들이 호평을 나타냈다.
 
한편 '비밀의 남자'는 사고로 일곱 살의 지능을 갖게 된 한 남자가 죽음의 문턱에서 기적을 마주하며 복수를 위해 질주하는 과정을 그린 작품으로, 매주 평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한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