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우, 영화 '사잇소리'로 스크린 첫 주연! 미스터리한 윗집 남자 役
상태바
박진우, 영화 '사잇소리'로 스크린 첫 주연! 미스터리한 윗집 남자 役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11.19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 컴퍼니 제공
사진=현 컴퍼니 제공

[조정원 기자] 배우 박진우가 영화 '사잇소리'로 첫 주연을 맡는다.

19일 소속사 현 컴퍼니는 "박진우가 첫 주연작인 영화 '사잇소리'에서 의문의 윗집 남자 호경 역을 맡았다"고 밝혔다.

'사잇소리'는 층간 소음 문제로 벌어지는 아래층 작가 지망생과 위층 연쇄살인마의 이야기를 다룬 스릴러 작품이다. 박진우는 층간 소음의 발생지인 윗집 남자 호경 역을 맡아 극에 미스터리함을 최대치로 증폭시킨다.

극 중 호경은 겉보기엔 수더분하고 동네에서 평판이 좋지만, 집 안에서 도대체 무슨 일을 하는지 또 감추고 있는 속내가 무엇인지 좀처럼 파악하기 어려운 인물이다. 이에 박진우는 복잡다단한 캐릭터인 호경에 자신만의 연기를 녹여 관객들에게 스릴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박진우는 영화 '도굴'에서 도굴팀을 끊임없이 추적하는 형사 오 반장 역으로 시선을 강탈 중이다. 그가 분한 오 반장은 도굴팀과 대척하는 지점에 서서 예기치 못한 웃음을 안겨주며 관객몰이에 일조하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그간 드라마 '스토브리그', '알함브라의 궁전', '비밀의 숲', '품위 있는 그녀', '운명처럼 널 사랑해' 영화 '공조', '터널‘, '비밀은 없다', '내부자들',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 '간첩', '회사원' 등 드라마, 영화, 장르에 구애받지 않는 스펙트럼을 보여왔다.

박진우가 '사잇소리'에서 보여줄 180도 다른 변신에도 관심이 쏠린다. 여기에 JTBC 새 드라마 '언더커버' 속 강력계 반장 구 반장으로도 출연 소식을 알린 가운데, 2020년에 이은 2021년에도 박진우의 활약은 계속될 전망이다.

한편 '사잇소리'는 오는 12월 6일 크랭크인 후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한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