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진경, 데뷔 첫 예능 맞아? "사실은 한 번 갔다 왔다" 솔직한 입담으로 화제

기사입력 : 2019-03-22 13:21:54
center
사진=해피투게더4 캡쳐
[마켓뉴스 유예원 기자]

배우 진경이 이혼 경력을 고백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진경은 지난 21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에서 박희순, 황우슬혜, 윤보라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진경은 데뷔 후 처음으로 예능에 출연했다고 밝히며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KBS2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의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그는 "센 캐릭터만 하다 보니 제작진이 처음에 내가 표현할 '나홍주'에 걱정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진경은 "내 안에 사랑스러운 매력이 있었다. 최수종 선배님과도 의외로 잘 어울렸다"며 자화자찬해 웃음을 안겼다.

이날 진경은 김우빈과의 특별한 인연을 밝히기도 했다. 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에서 김우빈의 엄마 역할을 맡았던 진경은 "내 나이에 김우빈의 엄마 역할이 안 맞는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작가님이 극중 김우빈의 '친구 같은 엄마'라고 설득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이어 진경은 "나와 배성우가 동갑인데 김우빈이 나는 엄마라고 부르고 배성우는 형이라고 부른다"고 억울함을 토로해 폭소를 자아냈다.

특히 진경이 이혼 사실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한 번 다녀왔다"며 "KBS2 '넝쿨째 굴러온 당신'이 끝나고 첫 인터뷰를 했다. 기자님의 '결혼 생각 없으세요?'라는 질문에 '결혼 생각 없습니다'라고 대답했는데 '싱글'로 기사가 나가버렸다. 시간이 지나니 내가 미혼으로 굳어져 있었다"며 이혼 경력을 밝혔다.

한편, 진경의 활약으로 '해투4' 또한 수도권 시청률 5.3%, 전국 시청률은 4.8%(1부 기준, 닐슨코리아)를 기록하며 지상파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유예원 기자 yeyewon2@gmail.com
마켓뉴스는 공정하고 정확한 뉴스 전달을 위해 노력하며,
독자는 제공 뉴스에 대해 정정 반론 추후 보도를 요청할 권리가 있습니다.
메일 : news@marketnews.co.kr
<저작권자 © 마켓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