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밀레니얼세대 겨냥한 간편한 ‘혼밥 해결사’ 아이템 인기
상태바
2030 밀레니얼세대 겨냥한 간편한 ‘혼밥 해결사’ 아이템 인기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9.02.15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켓뉴스 ] 1980년대 초부터 2000년대 초까지 출생한 세대로, 21세기형 새로운 형태의 소비 세대를 뜻하는 밀레니얼 세대를 위한 간편한 '혼밥 해결사' 아이템이 인기다.

밀레니얼 세대는 간편함을 선호하며 남보다는 나에 더욱 집중하고 나만의 시간에 투자하려는 성향이 강하기 때문에, ‘혼밥’ 트렌드와 더불어 ‘간편식을 추구하는 소비’를 주도하고 있다. 특히 요리에 필요한 재료를 구입해 직접 조리를 하는 대신 밀키트와 같은 반조리 간편식을 통해 짧은 시간에 완성된 요리를 먹을 수 있는 조리방식을 택하는 이들이 늘어나면서, 밀레니얼 세대는 간편식 열풍과 동시에 쉽고 빠른 조리를 도와주는 간편 주방 아이템의 인기도 견인하고 있다.

전기오븐 조리는 물론, 남은 음식 보관까지 간편하게 해결해주는 삼광글라스 ‘글라스락 스마트 오븐’
 

삼광글라스 ‘글라스락 스마트 오븐’
삼광글라스 ‘글라스락 스마트 오븐’

 

요리가 서툴고 뒷정리가 번거로워 전자레인지나 오븐으로 간편 조리를 선호하는 혼밥족을 위해 삼광글라스는 ‘글라스락 스마트 오븐’을 선보였다. 스마트 오븐은 전자레인지는 물론 전기오븐과 미니오븐에서도 쉽고 간편하게 조리를 할 수 있는 것이 특징. 특히 훈제 폭립 바비큐, 냉동 피자, 리조또 등 시중에 나와 있는 냉동 간편식을 오븐 조리해 맛있게 먹을 수 있으며, 찹스테이크, 파스타, 그라탕, 퀘사디아 등 다양한 밀키트를 구입해 스마트 오븐에 담아 오븐에 넣어주기만 하면 어려운 오븐 요리도 빠르게 완성할 수 있다. 여기에 뚜껑만 덮으면 그대로 보관이 가능해 뒤처리나 남은 음식 보관도 간편하고, 뚜껑 내부 홈을 통해 실리콘 패킹을 손쉽게 벗겨낼 수 있어 편리한 분리세척이 가능해 더욱 위생적이다.

윈텍 ‘미니쿠치 프리미엄 샌드위치 메이커’

 

 

 

 

윈텍 ‘미니쿠치 프리미엄 샌드위치 메이커’
윈텍 ‘미니쿠치 프리미엄 샌드위치 메이커’

 

조리 시간이 짧고 조리법도 비교적 간단한 샌드위치는 간편함을 선호하는 혼밥족의 한 끼 식사로 제격이다. 윈텍의 미니쿠치 프리미엄 샌드위치 메이커는 쉽고 빠르게 샌드위치를 만들 수 있는 조리 도구로, 가열판에 논스틱 테프론 코팅을 적용해 겉은 토스트기에 구운 것처럼 바삭하면서도 속 재료는 향과 수분을 최대한 유지시켜 재료 본연의 맛을 유지시켜 주는 것이 특징이다. 각종 샌드위치 종류뿐만 아니라 프렌치토스트, 호떡 등의 음식도 재료를 가열판 안에 넣어주기만 하면 간편하게 조리해 즐길 수 있다. 1.5mm의 두꺼운 가열판이 조리 시 180도에서 200도의 온도를 유지해주기 때문에 짧은 시간 안에 든든한 한 끼 식사를 만들 수 있다. 색상은 파스텔톤의 베이지, 블루, 핑크 등 3가지로 구성돼 있으며 천연 소가죽 손잡이를 적용해 휴대가 간편하다.

만능쿠커로 찌개류도 간편하게 조리, 단미 ‘라면 포트’

 

 

 

 

만능쿠커로 찌개류도 간편하게 조리하세요, 단미 ‘라면 포트’
만능쿠커로 찌개류도 간편하게 조리하세요, 단미 ‘라면 포트’

 

단미는 라면은 물론 국, 찌개 등의 다양한 요리를 손쉽게 완성할 수 있는 멀티쿠커로 눈길을 끌고 있다. 단미의 라면 포트는 다양한 요리가 가능한 만능 쿠커로, 냄비 내부에 눈금선이 기재되어 있어 물이 넘치지 않게 조절 가능하며 급속 가열 기능으로 조리 시간을 단축시켰다. 라면을 비롯해 간편식 우동, 즉석 국, 탕 등의 간편식품을 넣고 가열하면 빠른 시간 안에 쉽고 간편하게 요리를 완성할 수 있다. 냄비 내부는 고급 304 스테인리스 스틸 소재를 적용해 부식에 강하여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으며, 3중 코팅처리되어 사용 시 외부가 뜨겁지 않고 세척도 간편하다. 최대 2봉지의 라면이 동시 조리 가능한 1.5L 용량으로 편하게 요리를 즐길 수 있으며 자동 전원 차단 기능으로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온라인뉴스팀
온라인뉴스팀
marketnews2019@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