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 현장] 김희원 “‘바퀴 달린 집’ 출연, 악역 이미지와 달라 좋아해주는 것 같아”
상태바
[Ma 현장] 김희원 “‘바퀴 달린 집’ 출연, 악역 이미지와 달라 좋아해주는 것 같아”
  • 백융희 기자
  • 승인 2020.07.22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쇼박스 제공
사진=쇼박스 제공

 

[백융희 기자] 배우 김희원이 ‘바퀴 달린 집’에 출연, 사랑 받는 이유에 대해 밝혔다.

22일 오전 영화 ‘국제수사’는 온라인 제작보고회를 진행했다. 이날 자리에는 배우 곽도원, 김대명, 김희원, 김상호와 김봉한 감독이 참석했다. 오는 8월 개봉 예정이다.

김희원은 “tvN 예능프로그램 ‘바퀴달린 집’ 출연 제안을 받고 놀러가는 것 같은 모습으로 비춰질까봐 걱정을 많이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힐링을 전한다는 취지를 들었는데 촬영하면서 아무것도 하지말자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편안하게 했다”고 말했다.

이어 “시청자 분들이 대리만족을 느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그동안 한 악역 역할과 반대가 돼서 많이 좋아해주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국제수사’는 난생처음 떠난 해외여행에서 글로벌 범죄에 휘말린 촌구석 형사의 현지 수사극이다.

백융희 기자
백융희 기자
byh@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