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리스' 김희선X주원, 강렬한 세계관 담은 티저 포스터 공개 '감탄 연발'
상태바
'앨리스' 김희선X주원, 강렬한 세계관 담은 티저 포스터 공개 '감탄 연발'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07.31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앨리스' 제공
사진=SBS '앨리스' 제공

[조정원 기자] 배우 김희선과 주원이 드라마 '앨리스'로 만났다.

30일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극본 김규원 강철규 김가영, 연출 백수찬) 제작진은 작품의 강렬한 세계관을 보여주는 첫 번째 콘텐츠인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앨리스'는 죽은 엄마를 닮은 여자, 감정을 잃어버린 남자의 마법 같은 시간여행을 그린 휴먼 SF다. '시청률 퀸' 김희선, '믿고 보는 배우' 주원이 만나 시간여행이라는 소재를 강렬하고 매혹적으로 그릴 것을 예고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두 배우의 존재감과 매력은 물론, 휴먼 SF라는 드라마의 특별한 색깔과 정체성까지 오롯이 보여주며 대중의 시선을 강탈한다.

칠흑 같은 어둠 속 신비롭게 떠 있는 달과 영롱하게 빛나는 수많은 별, 그 앞에 김희선과 주원은 마법처럼 특별한 아우라를 뿜어낸다. 굳이 카메라를 바라보지 않아도 이렇게 매력적인 두 배우가 드라마를 통해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 궁금증과 기대감이 치솟는다.

먼저 김희선의 매혹적인 아름다움과 존재감이 돋보인다. 극 중 김희선은 시간여행에 대한 비밀을 파고드는 괴짜 물리학자 윤태이로 분한다. 다른 어떤 배우도 가질 수 없는 김희선만의 매혹적인 아우라가 어둠 속 빛나는 달, 별과 어우러져 판타지적 느낌을 배가시킨다.

이와 함께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는 듯한 김희선의 촉촉한 눈빛은 '앨리스'에 대한 기대감을 더한다. 또 "널 위해서라면 뭐든지 할 수 있어"라는 카피는, 그녀가 지키려는 사람이 누구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주원의 표현력도 감탄을 자아낸다. 극 중 주원은 선천적으로 무감정증인 남자 주인공 박진겸 역을 맡았다. 캐릭터 특성상 격정적인 표현 없이 인물의 감정과 변화를 그려야 한다. 실제 주원은 특유의 깊이 있는 연기력, 캐릭터 해석력으로 박진겸을 완벽하게 그려냈다는 제작진의 전언이다.

티저 포스터 속 주원 역시 눈빛 하나만으로도 신비로운 분위기를 완성해냈다. 이와 함께 "어느 세상에 있든 내가 지켜줄게"라는 카피는 애틋함을 더하며, 그가 지키려는 존재에 대한 호기심을 유발한다.

이처럼 '앨리스'는 김희선, 주원의 만남을 비롯해 담고 있는 스토리와 분위기만으로도 매력을 발산하며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한편 '앨리스'는 오는 8월 28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 예정이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