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형, 서울시향 '미라클(美樂Classic) 서울' 프로젝트 참여…현진건 집터서 공연 개최
상태바
정재형, 서울시향 '미라클(美樂Classic) 서울' 프로젝트 참여…현진건 집터서 공연 개최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10.08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시립교향악단 제공
사진=서울시립교향악단 제공

[조정원 기자] 싱어송라이터 겸 피아니스트 정재형이 서울시립교향악단(이하 서울시향)의 '서울시향과 함께하는 미라클(美樂Classic) 서울'(이하 '미라클 서울') 공연에 함께한다.

오는 9일 오후 6시 네이버 TV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미라클 서울'은 클래식 선율을 통해 서울의 숨은 아름다운 명소를 소개하며, 코로나 우울을 겪고 있는 시민들이 다양한 볼거리와 수준 높은 앙상블을 접할 수 있게 새롭게 선보이는 프로젝트다.

이번 공연에서는 '미스트랄(Mistral)', '라메르(La Mer)', '안단테' 등 지난해 발매한 연주곡 앨범 'Avec Piano(아베크 피아노)'의 주요 곡들과 피아노 소품집 'Le Petit Piano(르 쁘띠 피아노)'를 포함해 그간 발표한 앨범에 수록된 연주곡 중심으로 서울시향 단원들과 함께 연주한다.

정재형의 피아노 연주에 서울시향 2바이올린 수석 김덕우, 비올라 안톤 강, 더블베이스 장승호, 호른 김병훈이 함께한다. 또한, 2014년 아시아 출신 최초로 파블로 카살스 콩쿠르에서 우승한 첼리스트 문태국과 바이올리니스트 박진수, 키보드 플레이어 유종미가 객원 연주자로 참여해 다채로운 앙상블을 선보인다.

공연 장소는 한국 근대 소설문학의 개척자로 꼽히는 소설가 현진건의 집터다. 종로구 부암동에 위치한 이곳에 현진건은 1937년부터 1943년까지 거주하며 '무영탑', '흑치상지', '선화공주' 등의 장편 소설들을 발표했다. 이곳은 오래전 철거된 후 공터로 남아있다가 2015년 새 주인을 찾아 정원으로 아름답게 꾸며졌다. 정재형과 서울시향의 연주를 통해 새로 단장한 이 장소를 대중에게 처음으로 공개하게 돼 더욱 뜻깊은 시간이 될 것이다.

또한, 이 공연은 출연진과 관객의 안전을 위해 무관중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한다. 시민 누구나 어디에서든 서울시향 네이버TV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으로 공연을 관람할 수 있으며, 정재형과 온라인 관객의 Q&A 등 색다른 형태의 참여형 공연으로 꾸며질 계획이다.

한편 '미라클 서울' 뿐만 아니라 2020 국립현대미술관 온라인 공연 'MMCA 라이브 X 정재형', '2020 경기실내악축제' 등 다양한 클래식 공연에 참여하며, 대중문화와 클래식을 넘나드는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