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신지훈, '암행어사' 합류! 김명수 지키는 카리스마 호위무사 변신
상태바
[공식] 신지훈, '암행어사' 합류! 김명수 지키는 카리스마 호위무사 변신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10.13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제공

[조정원 기자] 배우 신지훈이 드라마 '암행어사'에 출연을 확정, 데뷔 후 처음으로 사극 장르에 도전한다.

13일 소속사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는 "신지훈이 KBS2 새 월화드라마 '암행어사'에 합류, 김명수를 지키는 카리스마 호위무사로 변신한다"라고 밝혔다.

'암행어사'(극본 박성훈 강민선, 연출 김정민)는 부정부패를 척결하고, 비리에 맞서 백성의 억울함을 풀어주는 조선시대 왕실의 비밀수사관 암행어사와 어사단의 통쾌한 코믹 미스터리 수사극이다.

신지훈은 극 중 왕의 호위무사이자 어사단의 전령인 무예별감 최도관 역을 맡았다. 최도관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어사단을 지키며 이겸(김명수 분)이 왕에게 보내는 서신을 직접 전달하는 전령 역할을 수행, 그를 물심양면으로 돕는 인물이다.

호위무사 역으로 극 중 뛰어난 무술 실력을 보유하고 있는 최도관 역을 맡은 신지훈은 데뷔 이래 첫 무술 연기를 소화하기 위해 액션 스쿨에서 액션 훈련을 받고 검술 기본기를 배우는 것은 물론, 이동 시에도 목검을 항상 휴대하며 공원 등 개방된 공간에서는 무조건 검술 연습에 매진하는 등 배역을 위해 쉴 틈 없이 노력하며 열정적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현재 '암행어사' 촬영에 매진 중인 신지훈은 "데뷔 이후 첫 사극이어서 '암행어사'에 함께 출연 중인 연기자 선배님들의 전 작품들을 챙겨 보면서 꼼꼼히 준비했다. 낯선 대사에 익숙해지기 위해 무한 반복하며 연습했더니 평상시에도 가끔 사극 말투가 튀어나와 난감할 때가 있다.(웃음) 사극도 처음, 무술 연기도 처음이라 부담이 많이 되지만, 김명수, 권나라 외 또래 배우들이 많아서인지 현장 분위기가 늘 즐겁고 화기애애해서 행복하게 촬영에 임하고 있다. 시청자 여러분께 이제껏 보여 드리지 못했던 색다른 모습을 보여 드릴 수 있게 되어 굉장히 기대되고, 그만큼 최선을 다해 노력 중이다.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신지훈은 지난 2011년 서울 패션위크를 통해 모델로 데뷔한 뒤 뮤지컬 '블루블랙', '스타라이트'에 출연하며 연기에 입문했다. 이어 웹 드라마 '달콤청춘', KBS '별난가족', MBC '하자있는 인간들'은 물론, 영화 '어떤 이의 꿈' 이후 '우리들의 일기'에 주연으로 출연하며 차곡차곡 연기 경력을 쌓아가고 있다. 올해 영화 '간이역' 촬영을 마친 후 곧바로 드라마 '암행어사' 촬영에 돌입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암행어사'는 '간택-여인들의 전쟁', '대군-사랑을 그리다', '조선총잡이', '공주의 남자' 등 사극에 정통한 김정민 감독의 작품으로, 오는 12월 방송 예정이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