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은혁, 규현에게 불만 토로 "나를 없는 사람 취급해"
상태바
'아는 형님' 은혁, 규현에게 불만 토로 "나를 없는 사람 취급해"
  • 조정원 기자
  • 승인 2020.12.11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아는 형님' 제공
사진=JTBC '아는 형님' 제공

[조정원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은혁이 멤버 규현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오는 12일 오후 방송하는 JTBC '아는 형님'에는 데뷔 15주년을 맞이한 그룹 슈퍼주니어가 전학생으로 등장한다.

최근 '아는 형님' 녹화에서 슈퍼주니어 멤버들은 프로페셔널 한 예능감으로 형님학교를 접수해 15년의 연차를 증명했다. 특히 형님들 각자의 자리를 놓고 펼치는 '형좌의 게임'이 펼쳐지자, 슈퍼주니어는 다채로운 입담으로 형님들을 쥐락펴락해 긴장감을 더했다.
 
은혁은 멤버 규현의 '숙소 지킴이' 역할을 폭로하며 불만을 토로했다. 바로 규현이 숙소 생활을 가장 오래한 아이돌 멤버라는 것. 이에 대해 당사자인 규현은 "기네스북에 오를 수 있을 것 같다"고 자부심을 드러냈지만, 은혁은 "숙소 터줏대감은 맞지만 나를 없는 사람 취급한다"라며 귀여운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이어 "규현은 나한테 말도 없이 개인 스케줄을 모두 숙소에서 소화한다"라고 울분을 토했다. 이때 규현은 촌철살인 같은 말을 남겼고, 은혁은 곧바로 수긍하며 규현에게 화해의 악수를 청해 웃음을 자아냈다.
 
15년의 세월을 고스란히 증명한 슈퍼주니어의 화려한 예능감은 12일 오후 9시에 방송하는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정원 기자
조정원 기자
chojw00@marketnews.co.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