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브래드 피트'의 35년 액션 변천사
상태바
배우 '브래드 피트'의 35년 액션 변천사
  • 마켓뉴스
  • 승인 2022.07.28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래드 피트가 액션 배우로 오랜만에 돌아왔다.

파이트 클럽, 불릿 트레인 스틸
파이트 클럽, 불릿 트레인 스틸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배우이자 제작자인 브래드 피트. 젊은 시절의 브래드 피트를 이야기할 때 항상 언급되는 작품은 바로 ‘파이트 클럽’이다. 이 작품에서 그는 조각 같은 외모와 더불어 완벽한 액션으로 큰 호평을 받았고, 이후 데이빗 핀처 감독의 페르소나로 꼽히게 되며 액션 스타로 더욱 주목받게 된다.

이후 브래드 피트는 ‘트로이’의 아킬레우스로 변신해 또 한 번 호평을 받았다. 마치 신화에서 갓 튀어나온 듯한 강인한 몸과 압도적인 액션은 거침없는 결투신을 연출하기에 충분했고, 헥토르와의 결투신은 지금까지도 영화 사상 최고의 결투신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미스터&미세스 스미스’ 역시 그의 화려한 액션을 볼 수 있다. 다양한 무기를 자유자재로 다루고, 살인적인 무술에 능한 전설적인 킬러 연기를 위해 브래드 피트는 ‘스파이 스쿨’에 들어가 특수 훈련까지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바스터즈: 거친 녀석들’에서 유머러스한 매력과 더불어 잔인한 B급 액션을 선보였던 그는 같은 제2차 세계대전 배경인 ‘퓨리’에서 정의감 넘치는 워대디로 변신, 적진 한가운데에서 벌어지는 리얼한 전투로 숨 막히는 긴장감과 더불어 묵직한 감동까지 이끌어내며 ‘최고의 전쟁영화’라는 평을 받는다. ‘월드워Z’에서는 엄청난 좀비 떼와 맞닥뜨리며 전 세계를 무대로 한 압도적인 스케일의 초호화 액션으로 전 세계를 열광시킨 바 있다.

소니 픽쳐스
소니 픽쳐스

이처럼 많은 작품에서 다채로운 액션 연기로 전 세계 팬들의 사랑을 받아온 브래드 피트가 올 여름 또 한 번 새로운 액션 블록버스터로 돌아온다. ‘불릿 트레인’은 미션수행을 위해 탈출이 불가능한 초고속 열차에 탑승한 언럭키 가이 ‘레이디버그’(브래드 피트)와 고스펙 킬러들의 피 튀기는 전쟁을 담은 논스톱 액션 블록버스터. 앞서 소개한 ‘파이트 클럽’, ‘미스터&미세스 스미스’에서 데이빗 레이치 감독과 액션 합을 맞춰온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불릿 트레인’에서 브래드 피트는 초고속 열차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지금껏 보지 못한 독창적이고 과감한 액션을 선보일 것이다. 8월 24일 개봉.

마켓뉴스
마켓뉴스
2022marketnews@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