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아성 복귀작 ‘한국이 싫어서’, 7월 말 크랭크인
상태바
고아성 복귀작 ‘한국이 싫어서’, 7월 말 크랭크인
  • 마켓뉴스
  • 승인 2022.08.02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아성이 영화 ‘한국이 싫어서’로 돌아온다.

아티스트컴퍼니
아티스트컴퍼니

영화 ‘한국이 싫어서’는 장강명 작가의 동명 소설 ‘한국이 싫어서’(2015년)를 원작으로 20대 후반의 ‘계나(고아성)’가 자신의 행복을 찾아서 어느 날 갑자기 직장과 가족, 남자친구를 뒤로하고 홀로 뉴질랜드로 떠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주인공 ‘계나’ 역을 맡은 배우 고아성은 봉준호 감독의 첫 천만 영화 ‘괴물’에서 송강호의 딸 ‘현서’ 역으로 주목받으며 데뷔한 이래, ‘괴물’’여행자’’오피스’까지 총 3차례 칸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된 커리어의 배우다. 이외에도 영화 ‘항거: 유관순 이야기’에서 유관순 열사로 열연하였고,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에서 주인공 이자영 역을 맡으며, 코로나 팬데믹 속 얼어붙은 극장가에서 15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주목을 받았다. 영화 ‘한국이 싫어서’는 ‘삼진그룹 영어 토익반’ 이후 배우 고아성의 2년 만의 스크린 복귀작. 고아성은 이 작품을 통해 영화 ‘잠 못 드는 밤’’한여름의 판타지아’ 등으로 언론과 평단 모두 사로잡은 장건재 감독과 처음 호흡을 맞춘다.

출간 당시 젊은 층으로부터 폭발적 지지를 받은 원작 소설 ‘한국이 싫어서’가 2022년, 장건재 감독의 영화언어로 어떻게 구현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20대 후반의 여성 ‘계나’를 통해 한국과 뉴질랜드, 과거와 현실을 넘나들며 삶의 중요한 가치에 대해 질문을 던지는 영화 ‘한국이 싫어서’는 특유의 감성과 섬세한 연출로 자신만의 인장을 각인해온 장건재 감독이 선보이는 소설 원작의 첫번째 영화화 작업인 만큼 오래 공들인 기획과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공감과 울림을 한 땀 한 땀 만들어갈 예정이다.

마켓뉴스
마켓뉴스
2022marketnews@gmail.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