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 1등 당첨된 60대 여성 '인생을 보상받았습니다' 사연보니..
상태바
로또 1등 당첨된 60대 여성 '인생을 보상받았습니다' 사연보니..
  • 이선아
  • 승인 2019.07.08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켓뉴스 이선아 기자] 로또 866회 추첨결과가 발표된 가운데 60대 여성이 수동 1등 당첨용지 사진과 함께 당첨 소감을 올려 화제를 모으고 있다. 1등 당첨자는 유명 로또복권 커뮤니티 로또리치의 100번째 수동 1등 당첨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곳에서 로또 1등이 100명 나온 것은 로또 역사상 처음으로 한국기록원 공인 국내 최다 로또 1등 배출 기록이다.

유명 로또복권 커뮤니티 로또리치는 수동 1등 당첨자 이순자(가명) 씨의 후기를 공개했다.

22억원에 당첨된 이 씨는 “60대의 나이에 아름다운 순간이 찾아왔습니다”라며 “1등 당첨번호가 적힌 로또용지를 받아보니 그간의 시간을 보상받는 느낌입니다”라고 전했다.

그는 근 10년간 인생의 황혼기를 로또와 함께해왔다며 “다른 분들의 사연을 보며 가슴아파 하기도 하고 1등 당첨자 분들을 보며 부러워하기도 하면서 로또를 구입해 왔다. 로또는 일주일의 낙이라고 생각하니 마음이 편했다”고 말했다.

노후 준비를 위해 로또를 구입했다는 이 씨는 “앞으로 100세 시대라고 하는데 노후준비도 그렇고 로또는 소액으로 할 수 있는 보험이라 생각하고 꾸준히 구입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남들이 뭐라해도 노후 준비 한답시고 사업하고, 투자한다고 날리는 것보다 낫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언젠가 내 차례도 올거라는 확신이 있어 로또를 시작했으며 다행히 애들 다 시집장가 보냈고 회사를 다니고 있어 경제적 부담감은 좀 덜했다”고 답했다.

이 씨는 당첨금 사용 계획도 밝혔는데 “당첨된 돈은 자식들 잘되라고 좀 나눠주고 남편 병원비랑 손주 용돈 주고 그렇게 살 생각”이라며 “현재시간을 헛되지 않게 감정에 매달리지말고 알차게 살다 보면 좋은 날이 올 겁니다 귀댁에 행운이 깃들기를 기원한다”고 조언을 덧붙였다.

자세한 내용은 로또리치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